'사이코지만' 측 "김수현♥서예지, 점점 더 감정에 솔직해져"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7.05 15:09 / 조회 : 29808
image
/사진제공=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과 서예지가 한층 깊어질 로맨스를 예고했다.

5일 오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 연출 박신우)에서는 어린 시절의 기억이 통하게 된 문강태(김수현 분)와 고문영(서예지 분)이 숨겨둔 서로의 진심을 토해내며 안방을 애틋함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고문영은 문강태를 자신의 저주받은 성으로 오도록 자극했다. 하지만 그곳이 어딘지 모를 거라고 예상한 것과 달리 "가봤으니까, 네가 나를 구해주고 내가 너한테서 도망쳤던 그때"라는 대답에 고문영은 그제야 문강태도 자신과의 어린 시절을 기억하고 있었음을 깨달았다.

준비한 꽃다발을 처참히 짓밟히고 돌아서야 했던 어린 문강태가 성인이 되어 저주받은 성의 문을 스스로 열고 들어가는 모습을 끝으로 마무리, 두 사람 사이에 존재한 또 하나의 비밀이 벗겨지면서 새로운 관계성이 궁금해지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사이코지만 괜찮아' 측은 문강태, 고문영의 투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고문영의 저주받은 성에 드디어 발을 들인 문강태가 그녀와 뜨겁게 껴안고 있어 눈길을 끈다. 어두컴컴한 성 안 한복판에서 서로를 강하게 끌어당긴 두 사람의 모습이 보기만 해도 심쿵을 일으킨다.

하지만 불안과 두려움이 잔뜩 서린 얼굴로 문강태에게 의지하는 고문영과 그런 그녀를 품에 안고 어두운 낯빛을 드러낸 문강태의 표정에서 묘한 긴장감이 느껴지고 있어 이날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있었을지 호기심이 모아진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제작진은 "그간 고단한 삶에 지친 문강태의 진심과 문강태를 더욱 갈구하는 고문영의 진심이 정면으로 충돌하게 된다. 극단의 감정이 차오를수록 자신의 감정에 점점 더 솔직해지는 두 인물의 변화를 관심 있게 지켜봐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