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라비던스 "광적인 음악으로 안내할 것" 파이널 각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7.02 16:02 / 조회 : 1024
image
/사진제공=JTBC


'팬텀싱어3' 결승 파이널 무대에 진출한 라비던스(Rabidance) 팀이 "광적인 음악으로 여러분들을 안내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JTBC는 2일 유튜브를 통해 라비던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라비던스는 리더이자 베이스 김바울, 엉뚱한 미국 유학생 존노, 소리꾼 고영열, 막내이자 뮤지컬 배우 황건하로 구성됐다. 결승 1차전에서는 '흥타령'과 'Another star'를 불러 1위의 영예를 안았다.

라비던스는 영어 'Rabid'(광적인)와 'Guidance'(안내)를 합친 단어이다. 멤버들은 "광적인 음악으로 여러분들을 안내하겠다는 의미"라고 팀명을 설명했다.

고영열은 팀의 장점으로 다채로움을 꼽았다. 그는 "우리 팀은 성악과 소리꾼, 뮤지컬 이렇게 세 장르가 섞여있다"며 "색깔이 너무나도 다양한 네 멤버가 만들 다채로움이 우리의 매력"이라고 전했다.

가장 기뻤던 순간에 대해서도 밝혔다. 황건하는 "영열이 형이랑 'Ti pathos' 무대를 했을 때"라며 "가장 크게 성장할 수 있었고, 좀 더 저를 내려놓고 할 수 있었다. 제가 점점 더 성장해 나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기억에 남는 무대로는 결승 1차전 'Another star'를 꼽았다. 존노는 "어렸을 때부터 제일 하고 싶었던, 현장에서 즐겼던 무대였다"며 "음악에 심취해서 음악을 가지고 노는 우리들 모습을 보면서 진짜 행복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팬텀싱어'에 대해서는 '등용문'이라고 말했다. 김바울은 "원래는 미래에 대해 막연한 방향성만 가지고 있었다면, 팬텀싱어는 제가 꿈꿔왔던 것을 구체적으로 보여준 프로그램"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팬텀싱어3' 결승 파이널은 3일 오후 9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