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산증인' 윤삼육 작가 별세..윤소정 친오빠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7.02 13:27 / 조회 : 534
image
/사진=EBS 방송 캡처


한국영화 역사의 산증인이자, 제 18회 모스크바영화제에서 최우수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살어리랏다'의 윤삼육 시나리오 작가가 향년 83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윤삼육 작가는 고영남 감독의 '소문난 잔치', 유현목 감독의 '장마', 이두용 감독의 '피막', '뽕','내시'와 임권택 감독의 '아다다','장군의 아들' 등 200여편의 시나리오를 집필하고, 4편을 직접 연출했다.

그는 초기 한국영화계를 장식한 대부 윤봉춘의 아들이자, 배우 윤소정의 친오빠이기도 하다.

1970년 제8회 청룡상 신인 각본상을 수상한 후, 다수의 영화제에서 각본상과 각색상, 시나리오 대상을 수상하면서 한국영화계의 독보적인 시나리오작가로서 그 이름을 높였다.

고인의 빈소는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평화13호실이며, 발인은 7월 4일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