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 정상회담' 정우성 "대통령, 어려운 캐릭터..준비 많이했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7.02 11:38 / 조회 : 389
image
정우성 / 사진=롯데 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우성이 대한민국 대통령 연기를 펼친 소감을 말했다.

2일 오전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 제작보고회가 화상으로 진행 됐다. 이날 행사에는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강철비2 :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다.

정우성은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전쟁 위기 속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려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변신한다.

정우성은 대통령 연기를 어떻게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준비하기 어려운 캐릭터였다. 어떻게 접근해야할지 난감했다. 상상만 할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정우성은 "남북 정상회담을 주도했던 대통령들의 역사를 살펴보고, 그분들이 어떤 정서로 이 한반도를 들여다봤는지에 대한 철학이나 정치인으로서의 사명 이런 것을 생각을 했다"라며 "얼마만큼 우리 민족에 대한 연민과 역사에 대한 연민을 가졌는지, 또 우리 민족과 한반도에 대한 미래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봤나. 남북 정상회담을 주도했던 대통령들을 생각하며 영화 속 한경재 대통령의 정서를 찾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강철비2 : 정상회담'은 7월 2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