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놀란, 앤 해서웨이 "의자 못 앉게 한다" 발언 해명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7.02 09:44 / 조회 : 765
image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앤 해서웨이 / 사진=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영화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이 '의자 논란'을 해명했다. 배우 앤 해서웨이가 인터뷰를 통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촬영장에서 의자를 허락하지 않는다"라고 말해 논란이 되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대변인을 통해 "촬영장에서 휴대전화와 흡연을 금지하지만, 의자는 나만 쓰지 않는다. 다른 배우와 스태프는 자유롭게 의자를 쓸 수 있다"라고 전했다.

최근 버라이어티는 앤 해서웨이와 휴 잭맨이 함께 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휴 잭맨은 "내가 함께 작업한 감독 중 두 명은 촬영장에서 휴대전화를 허락하지 않았다.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과 드니 빌뇌브 감독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앤 해서웨이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과도 함께 하지 않았나? 그럼 3명이다. 그도 휴대전화를 허락하지 않는다"라며 "또 놀란 감독은 촬영장에서 의자도 쓰지 못하게 금지한다"라고 말했다.

앤 해서웨이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와 '인터스텔라'에 출연했다. 해서웨이는 "놀란 감독은 의자가 있으면 사람들이 앉고, 앉으면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놀란 감독은 모든 면에서 정말 대단한 영화를 만든다. 그런데 그는 항상 예정된 시간 전, 예정된 예산보다 적게 쓰고 영화 작업을 마친다. 의자를 금지하는 것 덕분에 효율적이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해서웨이는 놀란 감독이 괴짜이고, 최고의 감독이라도 덧붙였다.

앤 해서웨이는 놀란 감독의 작업을 칭찬하는 취지로 이야기했지만, 해당 내용이 화제가 되며 '테넷' 촬영장에서 의자 없이 가드레일과 차의 문을 열고 걸터앉아 휴식을 취하는 로버트 패틴슨의 사진이 SNS를 통해 퍼졌다.

이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대변인은 "놀란 감독은 의자를 사용하지 않는 것을 더 선호하지만, 촬영장의 모든 사람들이 마음대로 앉도록 허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놀란 감독의 촬영장에서 금지된 것은 휴대폰과 흡연이다. 휴대폰 금지는 항상 성공적인 것은 아니지만, 흡연은 매우 성공적이다"라며 "앤 해서웨이가 언급한 의자는 비디오 모니터 주변의 의자들이다. 놀란 감독 자신은 의자를 사용하지 않는다. 하지만 배우들과 제작진은 원할 때면 언제든지 의자에 앉을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영화 '테넷'은 북미서 7월 17일에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8월 12일로 연기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