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QS+에도 시즌 2승 물거품... 장시환, 불운은 어디까지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7.02 00:11 / 조회 : 816
image
한화 장시환.
한화 이글스 장시환(32)에게는 시즌 2승이 너무나도 어렵다.

장시환은 1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무볼넷 7탈삼진 1실점. 데뷔 첫 7이닝을 소화한 날이었다. 말 그대로 인생투였다.

그런데 5월 7일 SK전 첫 승 이후 약 두 달째 승리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 좀처럼 동료들이 도와주지 않는다.

장시환은 1회말 나지완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내줬지만, 2회와 5회 그리고 7회 3차례 삼자범퇴를 기록하는 등 호투를 이어갔다. 특히 7회에는 김호령, 나주환, 한승택을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력투를 펼쳤다. 공 95개를 던지며 처음으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피칭을 완성한다.

하지만 이날은 타선과 불펜이 도와주지 않았다. 타선은 12안타를 때리고도 병살타 4개를 기록하며 단 3점을 뽑는데 그친다.

2점 차의 아슬아슬한 리드를 지키기 위해 올라온 김진영-박상원 필승조는 장시환의 승리를 날리고 만다. 9회 김진영이 김호령과 나주환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뒤 오선우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그리고 박찬호에게 희생번트를 내줘 1사 2, 3루 위기서 박상원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박상원도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김선빈에게 동점 적시타를 맞았다. 그리고 나지완에게 끝내기 홈런을 얻어맞고 고개를 숙였다. 3-4로 패했다.

사실 장시환의 승리가 날아간 경기는 이날뿐만이 아니었다. 바로 직전 경기도 그랬다. 6월 24일 대구 삼성전. 당시 장시환은 5이닝 7피안타 2볼넷 9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개인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때도 1점 차의 살얼음판 리드였다. 한화 벤치는 8회말 정우람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정우람은 9회말 2사까지 잘 잡으며 승리를 지키는 듯 했다. 하지만 2사 2루서 박해민을 상대하다 미끄러졌고, 발목 부상으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이현호가 긴급 투입됐지만 동점을 허용했고, 이어 올라온 윤대경이 이학주에게 끝내기를 내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