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초롱 "첫 영화 도전..즐겁게 책임감 가지고 촬영했다"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6.30 11:09 / 조회 : 594
image
박초롱 /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겸 배우 박초롱(29)이 첫 영화 주연을 맡은 소감을 말했다.

박초롱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셔 영화 '불량한 가족'(감독 장재일) 라운드 인터뷰를 가지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불량한 가족'은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 분)가 우연히 다혜(김다예 분)의 특별한 패밀리를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되는 이야기다.

박초롱은 '불량한 가족'을 통해 스크린 데뷔하게 됐다. 걸그룹 에이핑크의 리더인 박초롱은 드라마 '몽땅 내 사랑', '아홉수 소년', '로맨스 특별법' 등을 통해 연기를 펼쳤다. 박초롱은 손나은, 정은지에 이어 에이핑크 멤버 중 세 번째로 스크린으로 관객을 만나게 됐다.

박초롱은 스크린 첫 주연에 대한 부담은 없었느냐는 질문에 "스크린이고 드라마고 하는 것에 얽매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제가 맡은 캐릭터를 잘 소화하자라는

생각으로 시작을 했다"라고 말했다.

박초롱은 "영화가 드라마와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디테일하게 스크린에 보인다는 것이다. 후시녹음 하면서 느낀 것은 숨소리 하나까지도 선명하게 들리고, 그거 하나로 캐릭터 죽고 살고 하는걸 배웠다"라며 "저한테는 공부가 많이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박초롱은 "언론시사회 때 완성된 영화를 봤다. 아쉬운게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작품이나 캐릭터가 아쉽다고만 하는 것도 책임감도 없어 보이고, 말하기 그렇다"라며 "즐겁게 책임감을 갖고 촬영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초롱의 스크린 데뷔작 '불량한 가족'은 오는 7월 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