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3일? 7일?' 초읽기 관중 입장, 둘 중 하나 가능할까 [★이슈]

인천=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6.29 11:18 / 조회 : 973
image
잠실구장 전경. /사진=뉴시스
프로야구 팬들이 경기장에 입장 가능한 날짜는 언제가 될까.

문화체육관광부는 "야구와 축구 등 프로 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달 5일 무관중으로 개막을 알린 KBO 리그가 약 2개월 만에 관중 입장 초읽기에 들어간 것이다.

아직 관중 입장 시기 및 허용 규모가 구체적으로 확정되진 않았다. 류대환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총장은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 TF 팀을 통해 대응 매뉴얼을 각 구단에 이미 배포했다. 관중 입장에 관한 준비는 모두 마친 상태"라면서 "이번 주에 문체부와 방역 당국이 관중 입장 시기 및 수용 규모 등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류 총장은 "철저한 방역과 준비를 통해 보다 안전하게 팬들이 야구를 관람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주중으로 세부 지침이 확정될 경우, 이르면 주말 3연전이 시작되는 7월 3일부터 팬들이 야구장을 찾을 수 있을 전망이다. 다만 정부의 지침이 이번 주 내로 나오지 않을 경우, 다음 주중 3연전 첫 날인 7월 7일 이후로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지난 2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만난 LG 구단 관계자는 "현재 수용 규모의 10%부터 50%까지 관중 입장 상황에 따른 좌석간 거리 두기 시뮬레이션을 모두 마친 상황"이라고 말했다. SK 관계자는 "경기장 좌석과 화장실, 매점, 상품 판매점 등 시설 측면에서 라인을 그려 최대한 거리두기를 실천하려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image
야구 팬들을 기다리고 있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 3루 쪽 복도에 설치된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 대형 포스터. /사진=김우종 기자
현재로서는 일단 경기장 수용 규모의 30% 내외 관중만 입장시킬 전망이다. 류 총장은 이에 대해 "정부 당국에서 구체적으로 지침이 내려오면 거기에 맞춰서 준비할 것"이라면서 "다만 현재 코로나19 추이가 계속된다면 수용 인원의 50%를 넘기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천천히 점진적으로 늘려가는 방안을 생각하고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역시 최우선으로 중요한 건 안전이다. 관중 입장이 가능해지더라도 응원 방식과 음식 섭취 등에 있어 변화가 불가피하다. 이미 KBO와 10개 구단은 온라인 예매만 가능하도록 방침을 세웠다. 마스크 미착용 관중 및 고열 증상자는 야구장 입장이 제한된다. 비말 전파 가능성이 있는 육성 응원 및 관중석 내 식음료 판매 등도 금지되며, 선수단과 팬의 접촉도 최대한 자제한다는 계획이다.

image
지난해 3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개막전 두산 베어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모습. 경기장에 운집한 야구팬들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