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꾼' 이봉근X이유리X김동완, 한복 벗고 형형색색의 美 자랑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6.29 09:13 / 조회 : 700
image
영화 '소리꾼'의 이봉근, 이유리, 김동완(왼쪽부터) /사진제공=씨네21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에 출연하는 이봉근, 이유리, 김동완의 화보가 공개됐다.

image
영화 '소리꾼'의 김동완, 이유리, 이봉근(왼쪽부터) /사진제공=씨네21


29일 씨네21 측은 이봉근, 이유리, 김동완의 케미스트리를 엿볼 수 있는 화보를 공개했다. 세 사람이 출연하는 영화 '소리꾼'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천민인 소리꾼들의 한과 해학의 정서를 조선팔도의 풍광 명미와 민속악의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내는 음악영화다.

image
영화 '소리꾼'의 이봉근 /사진제공=씨네21


공개된 화보는 이봉근, 이유리, 김동완의 색다른 모습을 담아냈다. 민초의 모습과는 달리 이들은 형형색색의 부드러움을 휘감아 멋을 내 영화 속 이미지와는 다른 상반된 매력을 자랑했다.

image
영화 '소리꾼'의 이유리 /사진제공=씨네21


실제 소리꾼 이봉근은 그동안 한복을 입은 모습으로 관객들을 맞이했다면, 이번에는 깔끔하고 클래식한 의상으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소리꾼'을 통해 민초의 모습으로 이미지 변신을 한 이유리는 헝클어진 머리가 아닌 도회적이면서도 고혹적인 분위기를 선보였다. 또한 조선시대 몰락한 양반 역을 맡아 초라한 행색으로 스크린을 나섰던 김동완은 본인의 캐릭터처럼 자유분방하면서도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내 눈길을 끈다.

image
영화 '소리꾼' 김동완 /사진제공=씨네21


한편 '소리꾼'은 오는 7월 1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