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까지 승점 2점' 리버풀 클롭 "우리 최고였는데, 무관중이 아쉽네"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0.06.25 08:47 / 조회 : 1176
  • 글자크기조절
image
25일 크리스탈 팰리스전 승리 후 기뻐하는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왼쪽)과 버질 판 다이크. /AFPBBNews=뉴스1

리버풀이 창단 첫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딱 1승만 남겨뒀다. 승점으로는 2점만 더 채우면 된다. 위르겐 클롭(53) 감독도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무관중인 것이 아쉽다고 했다.

리버풀은 25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머지사이드 주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전후반 각각 2골씩 만들면서 4-0의 완승을 거뒀다.

영국 풋볼365에 따르면 경기 후 클롭 감독은 "지금까지 본 경기 중 최고의 탈압박 경기였다. 오늘 이 경기장에 만원 관중이 들어찼다고 상상해보라. 모두가 라이브로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 그만큼 최고의 분위기였다"라고 말했다.

전반 23분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가 선제골을 쐈고, 44분 모하메드 살라가 추가골을 만들었다. 후반 10분에는 파비뉴가 세 번째 골을 터뜨렸고, 후반 24분 사디오 마네의 쐐기골이 나왔다.

이로써 리버풀은 시즌 28승 2무 1패, 승점 86점이 됐다. 2위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승점 63점)보다 무려 23점이나 많다. 승점 2점만 더 추가하면 우승 확정이다.즉, 다음 경기에서 이기면 올 시즌 우승 레이스는 끝난다.

1989~1990시즌 이후 딱 30년 만이다. 1992년 현행 프리미어리그 체제가 된 이후로는 첫 우승이다. 리그를 대표하는 강팀이지만,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이번에는 다를 전망이다.

일찌감치 독주 체제를 갖췄던 리버풀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리그가 중단되면서 취소 이야기까지 나왔다. 리버풀의 우승도 없어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으나, 다시 리그가 재개됐고, 자력으로 우승을 눈앞에 뒀다.

클롭 감독은 "오늘 너무 좋은 경기를 했다. 선수들 몸 상태가 좋고, 팬들에게 우리가 가진 것을 보여줘야 했다. 마치 관중들이 여기 있는 것처럼 뛰었다"라고 말했다.

이제 리버풀은 오는 7월 3일 맨시티를 상대로 우승에 도전한다. 이기면 끝이다. 클롭 감독은 "맨시티는 훌륭한 팀이다. 믿을 수 없는 플레이를 한다. 우리도 달라져야 한다. 그러나 우리도 좋은 팀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