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둔촌동 카레집X부천 롱피자집 긴급 점검..극과극 [★밤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0.06.25 06:30 / 조회 : 83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SBS 예능 '골목식당' 방송 화면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둔촌동 카레 집과 부천 롱 피자집을 긴급 점검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목식당'에서 2020년 여름 특집으로 '둔촌동 카레 집'과 '부천 롱 피자집'을 긴급 점검했다. 여름 특집의 주제를 '위생'이었다.

먼저 방문한 곳은 둔촌동의 카레 집이었다. 카레집 방문에 앞서 정인선은 이 집의 후기를 모아 왔다. 작년 10월 후기에는 "사장님이 너무 친절했다. 나가는 길까지 사장님과 직원, 어머님까지 나와서 인사를 해 주는 모습이 친절하다 못해 짠함이 느껴졌다"라고 남겨져 있었다.

image
/사진= SBS 예능 '골목식당' 방송 화면


이어 손님은 "맛있으면 손님은 다시 가게 되어 있다. 그렇게까지 친절할 필요는 없다"라고 적어 놨다. 이에 김성주는 "과도한 친절함은 짠함을 불러온다"라며 크게 웃었다.

카레 집을 직접 방문한 백종원은 "진짜 향신료로 카레를 만든다는 건 진짜 쉬운 게 아닌데 기성 카레 맛을 낸다는 건 대단한 거다. 처음엔 좀 세게 말했는데 생각보다 잘 하고 있다"면서 카레 집 사장에게 응원을 보냈다.

image
/사진= SBS 예능 '골목식당' 방송 화면


두 번째로 방문한 집은 부천의 '롱 피자집'이었다. 이 집은 제작진들이 꼽은 '위생 Worst 식당' 중 한 곳이었다.

백종원은 방문 전, 롱 피자집의 위생상태가 심각하다는 말을 듣고 "이 집 믿음직해서 내 이름을 건 피자까지 만들어 줬는데 그러면 안 되지. 내 이름을 빌려줬는데"라며 '백종원 피자'를 만들어 줬던 일화를 꺼냈다.

이어 매장을 방문한 백종원은 에어컨 옆에서 통 하나를 발견했다. 통은 '맥주 거품을 걸러내는 통'이었고 안에는 검은 때와 하얀 찌꺼기들이 쏟아져 나왔다. 통 밑바닥은 맥주 물때가 끼어 있었다.

백종원이 "이게 뭐냐"라고 묻자 사장은 좀처럼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주방 조리대와 제빙기 등을 둘러본 백종원은 "사장님 최대 장점이 가르쳐 준 대로, 매뉴얼대로 하는 것 아니었나. 내가 진짜 예뻐했는데 초심을 잃으면 어떡하나"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백종원이 가고 난 후, 사장은 그날 장사를 그만두고 직원들과 대청소를 시작했다. 장작 4일간의 대청소 끝에 '롱 피자집' 사장이 초심을 다시 찾았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