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 오정세와 웃음+눈물 자극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6.16 13:40 / 조회 : 29268
image
/사진제공=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형제로 만나 서로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고 있는 김수현과 오정세가 브로맨스의 정석을 선보인다.

오는 20일 오후 9시 첫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 연출 박신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골드메달리스트)에서 김수현과 오정세는 극 중 형을 위해 헌신하며 살아가는 맏형 같은 동생 문강태와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채 자기만의 세계에 머무르고 있는 순수 청년 문상태를 맡았다.

하늘 아래 가족이라고는 단 둘 뿐인 형제 문강태(김수현 분), 문상태(오정세 분)를 통해 보여줄 두 배우의 연기 시너지에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김수현과 오정세가 직접 전한 호흡에 대한 생각은 드라마를 기다리는 예비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한다.

김수현은 "오정세 선배님과의 케미스트리는 10점 만점에 무조건 만점이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선배님은 슛이 돌지 않을 때도 항상 캐릭터에 집중하고 계셔서 '우리 형'이라고 저절로 부르게 된다. 그게 너무 좋다"고 전하며 애정을 보였다.

이에 오정세도 "김수현씨는 공백을 전혀 느낄 수 없는 배우다. 촬영 할수록 '정말 좋은 배우와 연기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배우로서의 신뢰감을 표해 벌써부터 이들의 케미가 궁금해지는 상황.

오정세는 앞서 지난 10일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도 "실제로 형제가 없어서 어렵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촬영을 하면서 보이지 않는 정서가 많이 쌓였다"고 답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렇듯 서로의 캐릭터에 깊게 스며든 김수현과 오정세는 무한 애정과 믿음을 기반으로 세상 가장 애틋한 형제를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