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강한 비' 한화·두산전 중단, 김태균-박건우 홈런포 [★대전]

대전=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6.13 17:32 / 조회 : 3724
  • 글자크기조절
image
13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사진=이원희 기자
대전에서 열리고 있는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중단됐다. 비 때문이다. 이날 2회초부터 갑자기 강한 비가 내렸고, 심판진은 경기를 진행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중단을 선언했다.

이에 양 팀 선수들은 더그아웃으로 뛰어들어갔다. 내야에는 대형 방수포마저 깔렸다.

현재 스코어는 3-2로 두산이 앞서고 있다. 1회초 2점을 뽑아내 기선을 제압했다. 한화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1회말 김태균이 동점 투런포를 터뜨렸다. 이는 김태균의 시즌 1호 홈런이었다. 하지만 두산은 2회초 박건우의 솔로포로 리드를 되찾았다.

두산 선발은 베테랑 좌완 유희관, 한화 선발은 오른손 루키 투수 한승주이다. 한화의 경우 팀 18연패 탈출을 노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