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소녀' 감독 "이준혁, 잘생겨서 캐스팅 고민했지만 울림을 줬다"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6.08 16:08 / 조회 : 317
image
영화 '야구소녀'를 연출한 최윤태 감독 /사진=이동훈 기자


영화 '야구소녀'를 연출한 최윤태 감독이 이주영에 이어 이준혁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야구소녀'(감독 최윤태)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최윤태 감독, 배우 이주영, 이준혁이 참석했다.

영화 '야구소녀'는 고교 야구팀의 유일한 여자이자 시속 130km 강속구로 '천재 야구소녀'라는 별명을 지닌 주수인(이주영 분)이 졸업을 앞두고 프로를 향한 도전과 현실의 벽을 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여성 성장 드라마다.

이날 최윤태 감독은 "이준혁 배우 같은 경우에는 사실은 미팅하기 전에는 많이 걱정을 했었던 부분이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준혁 배우가 잘생겨서 '이 영화에 잘 어울릴까' 그런 생각을 했었다. 실제로 저희가 같이 미팅 할 때 준혁씨가 가지고 있던 선한 성격이라고 해야하나 그런 것들이 울림을 줬었다. 같이 작업을 하자고 제안을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야구소녀'는 오는 1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