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구름비' 박시후·고성희·전광렬, 산속 심각한 대치 상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6.07 16:18 / 조회 : 513
image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고성희, 전광렬 세 사람이 아슬아슬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7일 방송되는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연출 윤상호, 제작 빅토리콘텐츠·하이그라운드. 이하 '바람구름비')에서 박시후(최천중 역), 고성희(이봉련 역),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이 목숨이 오가는 대치상황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끈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권세가들이 모두 모인 연회장에서 이하응(전광렬 분)의 아들이 왕의 운명을 갖고 있다는 충격적인 예언을 했다. 이에 다음 왕위를 노리고 있던 이하전(이루 분)과 수렴청정을 할 왕재를 구하고 있던 김문일가는 분노를 금치 못해, 앞으로 이들이 보일 움직임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런 가운데 '바람구름비'의 최천중과 이봉련(고성희 분), 이하응이 깊은 산속에서 아찔한 대치를 벌이고 있어 이목이 쏠린다. 이봉련은 최천중 앞을 막아서며 이하응을 견제하는가 하면, 이하응은 총을 든 채 허망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것. 자칫 누군가의 목숨을 앗아갈 수도 있는 아슬아슬한 상황에 최천중에게 호의적이었던 이하응이 왜 총을 들고 있는 것인지 그 의중을 궁금케 만든다.

한편, 최천중은 조선권력의 판을 뒤집을 왕좌에 대한 예언으로 왕의 종친들과 장동김문일가라는 커다란 두 세력의 심기를 거슬렀다. 이에 이봉련도 자신이 본 미래에 대해 밝힌다고 해 과연 7일 방송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예측불가 운명놀이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