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지혜, 유산 이후 2세 계획 "냉동 난자 사용할 계획 있어"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6.06 15:32 / 조회 : 464
image
/사진=SBS


8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임신 준비를 위한 대장정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새벽부터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2세 계획을 갖고 있는 두 사람이 '임신으로 유명한 곳'에 찾아가기로 한 것이다. 두 사람은 이른 시간인 새벽 6시 해당 장소에 도착했지만 이미 많은 사람이 이들보다 먼저 도착해 있었고, 5시간을 기다린 후에야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이들이 임신 준비를 위해 향한 곳을 알게 된 스튜디오 MC들도 "나도 안다. 굉장히 유명한 곳", "부부들에게 유명하다", "정말 간절한 분들이 찾아온다"라며 유명세에 대한 증언을 더했다고 전해져 그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이지혜는 최근 유산한 경험이 있던 터. 2세 계획을 위해 5시간을 기다린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모습에 크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지혜는 "둘째를 자연 임신했지만 조금 안 좋게 됐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고백하기도. 그런 그는 "앞으론 냉동 난자를 사용할 계획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이날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딸 다비다의 건강 적신호 소식이 전해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