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끝내기' 키움 전병우 "다음 타순 이정후? 내 손으로 해보고 싶었다" [★고척]

고척=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6.06 20:49 / 조회 : 1061
image
전병우. /사진=OSEN
키움 히어로즈의 전병우(28)가 팀 승리의 파랑새가 됐다. 6일 고척 LG 트윈스전에서 4-4 동점이던 9회말 2사 1,2루서 상대 마지막 투수 이상규의 5구째를 받아쳐 오른쪽 펜스를 맞히는 끝내기타를 날렸다. 스코어 5-4, 키움의 5연승. 팀 승리의 주인공 전병우는 "내 손으로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병우는 경기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끝내기타와 관련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변화구는 생각하지 않고 직구로 승부 본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아마추어 시절에도 끝내기타는 없었다. 생애 처음"이라고 기쁜 마음을 전했다.

이날 전병우는 2번 타자로 나섰다. 3번 타자는 팀 핵심 이정후였다. 하지만 전병우는 "볼넷 등을 얻어내 이정후로 찬스를 연결하는 것도 좋았겠지만, 내 손으로 해보고 싶었다. 앞선 타석에서 안타가 없었지만 부담되지는 않았다. 타이밍이 좋지 않아 아웃된 것이 아니었다. 자신감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전병우는 트레이드를 통해 롯데서 키움으로 팀을 옮겼다. 올 시즌 13경기에서 타율 0.303을 기록하는 등 새 팀에서 좋은 출발을 알렸다. 전병우는 "트레이드로 서운한 마음도 있었지만 키움에서 잘하고 있으니 잘됐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잘해서 자리를 잡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