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이민호, 김고은에 "채찍을 원한다면 헛수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6.05 22:09 / 조회 : 1244
image
/사진=SBS '더킹: 영원의 군주' 방송화면 캡처


'더킹' 이민호가 김고은에게 채찍을 원한다면 헛수고라고 말했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더 킹: 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 연출 백상훈·정지현)에서는 이곤(이민호 분)이 루나(김고은 분)에게 이같이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곤은 루나에게 "채찍을 찾는 거면 헛수고야"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루나는 "둘 중 하나는 주셔야죠. 채찍이든 목숨이든"이라고 받아쳤다.

루나는 "폐하의 목숨은 이림(이정진 분)이 원하고, 채찍은 제가 갖고 싶거든요. 여기에 있는 것들은 애초에 내것이 아니니까 채찍으로 퉁칠게요"라고 설명했다.

조영(우도환 분)이 등장하자 루나는 도망쳤다. 이곤은 조영에게 "저자를 잡아"라고 말했고, 조영은 "전 폐하가 먼저입니다"라며 거절했다. 이곤은 "채찍 먼저. 옷장 여덟번째 회색 코트 안주머니"라고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