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X김새벽, 영화부문 남녀 조연상 "수상 생각도 못해..너무 감사" [2020 백상예술대상]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6.05 18:10 / 조회 : 780
image
이광수, 김새벽 /사진=JTBC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광수, 김새벽이 2020년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녀 조연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됐다. 신동엽, 배수지, 박보검이 3년 연속 MC를 맡았다. 이번 백상예술대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이날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 후보에는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김영민, '기생충'의 박명훈, '신의 한 수: 귀수편'의 원현준, '나의 특별한 형제'의 이광수, '남산의 부장들'의 이희준이 이름을 올렸다.

발표 결과 '나의 특별한 형제'의 이광수가 남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이광수는 "정말 전혀 예상을 못했다. 여러분들도 많이 놀라셨죠? 이렇게 부족한 저에게 훌륭한 상을 주신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는데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촬영 내내 한몸처럼 지냈던 (신)하균이 형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진심을 다해 건강한 웃음과 감동 드릴 수 있는 제가 되겠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영화부문 여자 조연상 후보로는 '유열의 음악앨범'의 김국희, '82년생 김지영'의 김미경, '벌새'의 김새벽, '기생충'의 박소담, '기생충'의 이정은이 경쟁했다.

발표 결과 '벌새'의 김새벽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새벽은 "생각을 못했다. 큰 상을 받은 것 같은데 일단 영지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게 도와주신 기회를 주신 김보라 감독님께 너무 감사드린다. 영지를 영지로 있게 해주었던 지후에게 너무 너무 고맙다. 영화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수고하셨다는 말 전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새벽은 "늘 연기를 잘하고 싶다. 그런데 그게 너무 어려운 일이라 굉장히 밉다. 그래도 저는 연기를 참 좋아하는 것 같다. 이 자리에 제가 좋아하는 연기자 선배님들 다 계신데 이분들과 연기를 직접 만나서 할 수 있을 때까지 오래오래 잘 연기하고 싶다. 가족들한테 한 번도 고맙다는 말 해본 적이 없는데 마음으로 늘 지지해줘서 고맙다. 아직 부족한 게 많지만 오래오래 하면서 많이 깨지고 다듬어지면서 좋은 연기자 마음으로 연기하는 연기자 되겠다"라고 포부를 다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