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옥 "허준호, 섹시하게 나이들어..함께 멜로 하고파"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6.05 15:00 / 조회 : 1763
image
배우 배종옥 / 사진=키다리 이엔티


배우 배종옥이 허준호와 멜로 영화를 찍고 싶다고 말했다.

배종옥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 인터뷰를 진행했다.

'결백'은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배종옥은 살인 사건 용의자 화자 역할을 맡아 연기를 펼쳤다.

배종옥은 '결백'을 통해 듣고 싶은 칭찬이 있느냐는 말에 "제가 듣고 싶은 말은 허준호씨가 다 해줬다"라고 답했다. 앞서 허준호는 '결백'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배종옥과 신혜선의 연기만으로도 이 영화를 추천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배종옥은 "허준호씨 섹시하게 늙지 않았어요?"라며 "허준호씨와 멜로 영화를 하고 싶었다. 제가 허준호씨에게 '잘 늙었다'라고 말했다. 그렇게 잘 늙는 동료와 선후배를 보면 늙는게 두렵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종옥은 "기회가 되면 허준호씨와 로맨틱 멜로를 하면 좋겠다. 작품을 보면 알겠지만 허준호씨가 잠깐만 나와도 눈을 못 뗀다. 잘 늙는 배우들을 보면 너무 기분이 좋다"라고 전했다.

한편 '결백'은 6월 10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