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1박2일 펜션 쫑파티 계획 무산 "코로나19 때문"[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6.04 11:40 / 조회 : 371
image
/사진=JTBC


'야식남녀' 팀이 1박 2일 펜션 쫑파티를 계획했다가 취소했다.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 측은 4일 스타뉴스에 "'야식남녀' 제작팀은 3일 최종 촬영을 마치고 대규모 종방연을 대신해 그간 촬영을 함께한 현장인력 및 배우 등 최소화된 인원으로 모임을 기획한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인해 외부인 출입이 없는 장소일지라도 모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최종 취소 결정했고, 해당부분을 스탭과 배우들에게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야식남녀' 배우와 스태프들은 3일 촬영을 모두 끝낸 후 5일 경기도 파주의 한 펜션에서 쫑파티를 겸한 1박 2일 MT를 떠날 계획 중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커진 상황 속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켜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드라마 팀은 '펜션 쫑파티'를 취소하기에 이르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