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인터뷰실서 진땀 "지인이 원태인 칭찬하더라, 우리 이민호는..." [★현장]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6.03 16:49 / 조회 : 491
image
삼성 원태인(위)과 LG 이민호. /사진=뉴시스
류중일(57) LG 감독이 지인의 말을 빌려가면서 '아기사자' 원태인(20·삼성)을 칭찬했다. 그러면서 인터뷰 말미에 진땀을 빼기도 했다.

류중일 감독은 3일 오후 6시 30분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전날(2일) 경기를 되돌아봤다. LG는 삼성 선발 원태인의 7이닝(94구) 5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호투에 눌리며 0-2로 패했다.

류 감독은 원태인에 대한 질문에 "(우리 타자들이) 왜 못 칠까 생각을 했는데…. 어제 경기를 마친 뒤 야구계 지인을 잠깐 만났다. 그 지인이 하는 말이 '(원)태인이 볼이 좋더라. 가운데로 들어가는 공이 없더라'는 표현을 했다"며 지인의 칭찬을 전했다.

류 감독은 "TV 중계를 통해 본 사람들이 원태인의 볼이 가운데로 몰리지 않는다는 말을 했다. 사실 볼이 아무리 빠르더라도 가운데로 몰리면 맞을 수밖에 없다. 그러나 구석구석으로 들어오니까, 배트도 잘 안 나가고 그런 것 같더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못 친 것도 있지만, 상대 투수가 잘 던졌다고 봐야 한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 감독은 '그 지인이 혹시 LG 이민호(19) 칭찬은 안 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 지인이 삼성 팬이다"라며 웃은 뒤 "예리한 질문이다. 진땀이 난다"면서 더 이상의 언급은 생략한 채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image
류중일 LG 감독. /사진=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