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유인석, 버닝썬 관련 혐의 인정

서울중앙지방법원=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6.03 13:03 / 조회 : 32087
image
승리(왼쪽), 유인석 /사진=스타뉴스


성매매를 알선하고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박한별의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첫 공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3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6형사부는 유인석 등 총 6명의 업무 상 횡령,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피고인들이 국민 참여 재판 의사를 묻자 전원 "원하지 않는다"고 답해 이번 재판은 통상재판 절차로 진행하게 됐다.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해 버닝썬 사태가 터진 후 승리(이승현)의 동업자이자 정준영, 최종훈, 승리 등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 멤버로 알려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날 유인석 전 대표 법률대리인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업무 상 횡령 부분에 대해서는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매매 알선 혐의에 가담한 유흥업소 종사자 여성 최모씨와 김모씨 역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몽키뮤지엄 관련 식품위생법위반 혐의로 함께 기소된 유리홀딩스 측은 "당시 회사나 클럽을 운영한 당사자가 남아있지 않아 회사 입장을 말하기 힘들다"며 "이승현 쪽 재판을 지켜봐야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승리, 유인석 전 대표와 함께 유리홀딩스 영업 이익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이모씨와 안모씨도 혐의를 전부 인정했다.

image
승리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015년~2016년 승리와 총 24회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승리와 함께 라운지바 몽키뮤지엄을 유흥주점이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한 혐의, 유리홀딩스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7년 10월 버닝썬과 유착한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자금으로 약 120만원을 사용한 혐의도 있다.

한편 승리도 성매매 처벌법 위반(알선, 성매매), 업무상 횡령,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증거인멸 교사, 성폭력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식품위생법 위반 등으로 함께 기소됐지만 지난 3월 군입대하며 사건이 군사법원으로 이송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