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내 몫" 의미심장 심경글 [전문]

박소영 기자 / 입력 : 2020.06.02 10:02 / 조회 : 490
image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박연수가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박연수는 지난 1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가 감정조절이 어렵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예쁜 꽃을 받았는데 왜 이렇게 슬픈 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다.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 몫이야"라며 의미심장한 저격의 말을 덧붙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지쳐보이시네요", "지아, 지욱이 보면서 힘 내시길", "왠지 모르게 공감되는 글이네요"라는 등의 반응으로 박연수를 위로했다.

한편 박연수는 지난 1월 종영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했다.

다음은 박연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기분이 좋았다 슬펐다....

감정조절이 어렵다

내가 좋아하는 보라색

예쁜꽃을 받았는데

왜이렇게 슬픈건지....

아무것도 몰랐던 그시간으로

돌아가고싶다

잘못은 너희들이 했는데

고통은 온전히 내몫이야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