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지각까지' 한신, 후지나미 트레이드 추진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6.02 07:00 / 조회 : 534
image
후지나미 신타로. /사진=뉴스1
일본프로야구(NPB) 선수 가운데 첫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인 후지나미 신타로(25)가 끝없이 망가지고 있다. 팀 훈련에 지각을 한 것이다. 한신 타이거즈는 무기한 2군행 통보와 함께 트레이드를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일본 석간 후지는 1일 "후지나미가 사면초가다. 구단 내부에서도 감싸주려는 사람들이 거의 사라졌다. 트레이드를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거의 전력 외 취급을 받아 부활은 어려워 보인다"고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후지나미는 지난 5월 28일 열린 팀 훈련에 늦게 출근했다. 야노 아키히로(51) 한신 감독은 "지각이 처음이 아니다"는 말과 함께 후지나미를 무기한 2군 강등시켰다.

후지나미의 구설수는 처음이 아니다. 지난 3월 26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NPB 첫 사례였다. 감염 원인으로 여성들과 했던 호화 파티가 지목되면서 큰 비난을 받았다. 이후 4월 후지나미는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열심히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지만 달라진 것은 없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