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마크, 美 흑인 과잉진압 사망사건에 7000달러 기부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6.01 14:24 / 조회 : 629
image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갓세븐(GOT7) 멤버 마크가 미국 흑인 과잉진압 사망사건을 추모하며 기부했다.

마크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트위터에 'Stay stong, stay safe.'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마크는 조지 플로이드 공식 메모리얼 펀드에 7000달러(한화 약 859만 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지난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면서 목을 무릎으로 찍어 눌러 사망하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흑인 사회가 분노했고 미국 전역에는 폭력 시위 사태가 일었다.

이에 레이디 가가, 비욘세 등 아티스트들이 흑인의 인권 역시 동등하게 보장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