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등 레전드 총출동, '뭉쳐야 찬다'에 뜬 맘스터치 군대스리가

신화섭 기자 / 입력 : 2020.06.01 13:37 / 조회 : 3537
image
군대스리가 팀의 유상철(왼쪽부터)-최진철-이운재. /사진=터치플레이
'맘스터치 군대스리가'가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떴다.

지난 5월 31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유상철, 최진철, 이운재, 송종국, 이천수, 현영민, 박재홍, 김용대, 김정우 등 9명의 2002 한일월드컵 출신 및 전 축구 국가대표가 방문했다.

이들이 뭉친 '군대스리가'는 각 군대를 돌며 선발된 국군 장병들과 축구 경기를 해 군의 사기 증진에 힘쓴 프로젝트이다. 맘스터치(해마로푸드서비스) 제작 지원으로 촬영한 '군대스리가'는 육군, 해병대, 해군 등 11개 부대를 돌았고, 누적 조회수 2000만 뷰를 넘기며 큰 인기를 끌었다.

대한민국에서 내로라 하는 축구 대표 출신들이 모인 '군대스리가'는 이날 '뭉쳐야 찬다'의 스포츠 레전드들과 축구 한 판을 벌였다. 본격적인 경기에 앞서 이들은 안정환 감독과 관련한 에피소드로 입담을 펼쳤다. 2002 한일월드컵 출신이 많은 '군대스리가' 멤버들은 저마다 안 감독의 미국, 이탈리아전 헤딩 골에 관해 의견을 내놨다. 이천수 인천 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은 이탈리아전에서 상대 수비수 말디니의 머리를 걷어찬 사건을 떠올리며 과거를 회상했다.

대결에 앞서 조끼 3x3 빙고게임으로 몸을 풀기도 했다. 양 팀은 스포츠 레전드가 모인 만큼 강한 승부욕으로 게임에 임했다. 의욕을 드러내며 불붙은 게임은 5x5 빙고까지 확대됐으나 결국 승리한 건 '뭉쳐야 찬다'의 어쩌다FC 멤버들이었다.

축구 레전드와 스포츠 레전드의 8대8 축구 경기이기에 '군대스리가'는 상대에 어드밴티지를 주고 경기를 하기로 결정했다. 정상적으로 경기를 시작하지만 어쩌다FC의 1골은 5점으로 하기로 한 것. 유 감독의 지휘 아래 '군대스리가'는 3-1-2-1 포진으로 이른 시간 안에 득점하려 했다. 그러나 3-4 포진의 밀집 수비로 맞불을 놓은 어쩌다FC 역시 만만찮은 상대였다.

image
군대스리가FC 선수들. /사진=터치플레이
'군대스리가'는 전반 초반부터 어쩌다FC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군대스리가' 멤버들은 여전히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좁은 경기장에서 빠르게 공을 주고받았다. 그러나 온몸을 날려 막는 어쩌다FC의 수비를 뚫기는 쉽지 않았다. 파상공세를 퍼부었지만 전반 10분간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자존심이 구겨진 '군대스리가'는 후반전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현영민 JTBC 축구 해설위원의 긴 스로인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터치라인을 넘어 던진 현 위원의 실수로 골은 무효로 선언됐다. 시간이 흐를수록 조급해진 '군대스리가'는 연이어 슛을 날렸지만 어쩌다FC의 수문장 김동현의 선방에 모두 막혔다.

하지만 노련한 '군대스리가'는 코너킥을 빠르게 진행해 기습골을 넣었다. 한숨 돌린 '군대스리가'는 최태욱 남자 축구대표팀 코치가 쐐기골까지 넣어 경기를 2-0으로 마감했다.

'군대스리가'의 '뭉쳐야 찬다' 방문 이야기는 오는 7일에도 2편이 방송된다. 2편에서는 팀 안정환과 팀 유상철로 나뉜 레전드들이 함께 발을 맞추는 장면을 그릴 예정이다. 한편 국군 장병을 만나는 '군대스리가'의 새로운 프로젝트는 유튜브채널 ‘터치플레이’에서 6월 말 시작한다.

image
어쩌다FC 멤버들. /사진=터치플레이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