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소녀'=꿈의 다른 언어"..이준혁, 이주영의 든든한 멘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6.01 09:11 / 조회 : 532
image
/사진=영화 '야구소녀' 이준혁 스틸


배우 이준혁이 영화 '야구소녀'(감독 최윤태)에서 든든한 멘토로 활약한다.

6월 1일 '야구소녀' 측은 이준혁의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야구소녀'는 고교 야구팀의 유일한 여자이자 시속 130km 강속구로 '천재 야구소녀'라는 별명을 지닌 주수인(이주영 분)이 졸업을 앞두고 프로를 향한 도전과 현실의 벽을 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여성 성장 드라마다.

이준혁은 드라마 '시크릿 가든', '시티헌터', '내 생애 봄날', '비밀의 숲', '파랑새의 집', '60일, 지정생존자'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통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과시했다. 그는 '비밀의 숲'에서 열등감과 자격지심으로 똘똘 뭉친 비리 검사 서동재 역을 연기하며 큰 사랑을 받았고, 스크린에서는 한국 영화 최초 쌍천만 관객을 동원한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 함께-인과 연'(이하 감독 김용화)에서 박중위 역으로 신스틸러로서 활약을 펼쳤다.

image
/사진=영화 '야구소녀' 이준혁 스틸


마니아층을 양산한 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몰입도 높은 연기로 호평을 받았던 그의 다음 작품은 '야구소녀'다. 이준혁은 '야구소녀'에서 프로 진출에 실패한 고교 야구부 코치 최진태 역을 맡았다. 그는 프로를 꿈꾸는 야구선수 주수인의 도전을 응원하고 옆에서 도움을 주는 인물이다.

진태는 "근데 여자애가 어떻게 고등학교 야구부에 왔어요?"라며 주수인의 존재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내고, 프로 선수에 도전하는 수인에게 "포기하는 게 맞는 걸 수도 있어"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넨다. 진태 스스로도 프로 진출에 실패했던 과거로 인해 세상의 편견과 유리천장을 깨부수기 위해 달려나가는 수인을 마냥 응원할 수는 없었던 것. 하지만 "전 해보지도 않고 포기 안 해요"라며 근성을 보여주는 수인의 모습이 진태의 마음을 뒤흔든다. 결국 그는 수인의 가장 든든한 멘토가 되어준다.

이준혁은 "나는 '야구소녀'가 꿈의 다른 언어를 이해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고교 야구부 코치 진태로 기존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촬영 전 한달 동안 체중을 증량했고 투수로 변신한 이주영과 함께 훈련을 하며 남다른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야구소녀'를 연출한 최윤태 감독은 "이준혁 배우는 이주영 배우와 함께 훈련을 했었다. 많은 분량은 아니었지만 배팅하는 모습이 영화에 나와 이준혁 배우가 자신도 훈련을 하겠다며 먼저 제안을 해줬다. 이준혁 배우의 세심한 배려가 있었다"라며 애정을 드러낸 이준혁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야구소녀'는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