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벤틀리, 배달 미션 성공의 순간..최고 1분 '14.2%'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6.01 08:27 / 조회 : 337
image
/사진='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화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벤틀리의 배달 성공의 순간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332회 '행복을 명 받았습니다' 편은 전국 기준 10%, 11.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4.2%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깜찍한 '벤달맨' 벤틀리와 벤틀리를 도와주는 형 윌리엄이 차지했다.

벤틀리는 옛날 주소로 잘못 배달된 택배를 찾아오기 위해 길을 나섰다. 감사의 의미로 전하는 케이크를 배달하는 미션까지 받은 벤틀리는 혼자 하는 심부름에 흥이 폭발했다.

케이크와 함께 미끄럼틀도 타고, 신 나게 뛰어가다 보니 케이크의 상태는 이미 엉망이 되어 있었다. 케이크의 상태를 확인하려 상자를 연 벤틀리는 케이크의 달콤함에 자신도 모르게 케이크를 먹게 됐다. 크림, 빵, 딸기 등 케이크 재료 하나하나를 음미하는 벤틀리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벤틀리는 간식으로 챙겨 온 누룽지도 먹기 시작했다. 케이크 배달은 잊고 어느새 '먹방'을 즐기게 된 것. 이를 본 윌리엄은 몰래 벤틀리에게 심부름에 대해 말해 주려다 소리를 내고 말았다. 형의 인기척을 느낀 벤틀리는 윌리엄에게 다가갔고, 윌리엄은 재빠르게 도망쳤다.

그래도 윌리엄 덕분에 다시 심부름 길에 나선 벤틀리는 우여곡절 끝에 만난 주민에게 택배를 받으며 미션에 멋지게 성공했다. 또한 벤틀리는 케이크를 전하며 "망가졌어요"라며 "미안 미안요"라고 사과했다. 이때 '슈퍼 히어로'처럼 등장한 윌리엄은 벤틀리 대신 사과하며 벤틀리 가방에 있던 오렌지를 대신 전달했다.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는 벤틀리와 이를 수습하는 듬직한 형 윌리엄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선사했다. 이 장면은 14.2%까지 시청률이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