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 이흥련, SK 첫 경기부터 솔로포! 4년 만에 홈런 [★현장]

인천=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5.30 18:33 / 조회 : 959
image
이흥련. /사진=OSEN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새롭게 입은 이흥련이 이적 첫 날부터 기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흥련은 30일 인천에서 열린 한화 와이번스와 홈경기에서 포수 겸 8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두산 베어스에서 뛰었던 그는 지난 29일 트레이드를 통해 SK로 팀을 옮겼다. 이적하자마자 출전 기회를 잡은 이흥련은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이흥련은 2회말 첫 타석부터 좌전 안타를 기록했고, 두 번째 타석이었던 5회말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좌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상대 선발 장시환의 4구(142km·시속 142km)째를 공략했다. 또 시즌 첫 홈런이자, 4년 만(1332일)에 나온 이흥련의 대포였다.

덕분에 SK는 1-3 추격을 알렸다. 벌써부터 SK의 복덩이로 자리 잡은 모양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