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박진영, 슬픈 눈물..강인한 그가 오열한 사연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5.30 14:46 / 조회 : 2223
image
박진영 /사진제공=tvN


'화양연화' 박진영의 슬픈 눈물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신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에서는 자신을 덮쳐온 비극에 서글프게 오열하는 박진영(과거 재현 역)의 사연이 드러난다.

지난 방송에서 한재현(유지태 분)은 아버지가 오래 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을 윤지수(이보영 분)에게 털어놨다. 아들의 부당한 죽음을 고발한다며 회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는 노인과 한재현이 관련 있다는 사실을 안 윤지수는 이에 대해 물었고, 한재현은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자신만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반전 전개를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뜨겁게 오열하는 과거 한재현(박진영 분)이 포착됐다. 아버지를 잃은 슬픔과 쓸쓸함에 사로잡혀 공허해 보이는 표정과 무언가를 끌어안고 서럽게 우는 안타까운 모습이 슬픔을 배가시킨다. 굳세고 강인하던 한재현의 아버지가 왜 세상을 등질 수밖에 없었는지, 복잡하게 얽혀 있는 사건의 전말이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은 정의감 넘치는 한재현의 신념을 꺾는 결정적 계기가 된다고 해 시선을 끈다. 그가 학생운동에 청춘을 바친 젊은이에서 냉철한 기업가로 변모한 이유가 무엇인지, 가슴 쓰라린 사연이 차츰 베일을 벗으며 앞으로의 전개에 영향을 끼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