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 "오랜만에 촬영..긴장되고 떨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5.30 14:39 / 조회 : 98948
image
김수현 /사진제공=tvN


배우 김수현이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복귀한다. 그는 오랜만의 촬영에 긴장되고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30일 tvN 새 토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 연출 박신우) 측은 김수현, 서예지, 오정세의 첫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 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 분)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김수현(문강태 역), 서예지(고문영 역), 오정세(문상태 역)가 뭉쳐 역대급 라인업으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긴장과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는 세 배우의 모습이 오매불망 첫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먼저 오랜만에 시청자들 앞에 나선 김수현은 "너무 오랜만에 촬영을 해서 긴장되고 떨린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촬영이 시작되자 눈빛부터 달라지는 집중력을 발휘, 한층 더 깊어진 연기로 문강태에 온전히 스며들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다.

서예지는 "배우들과 감독님 모든 스태프의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재미있게 찍고 있다"며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 작은 디테일도 놓치지 않으려는 연기 열정을 드러냄은 물론 싸늘한 고문영 그 자체를 보여주다가도 카메라가 꺼지면 어느새 해맑은 미소를 지어보이는 냉온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문상태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한 오정세의 모습도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김수현과 심상치 않은 티키타카 호흡이 역대급 브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는 것. 첫 촬영을 마친 후 "설렘 반,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찍었다. 차곡차곡 잘 찍어서 좋은 작품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뿐만 아니라 김수현과 서예지의 촬영 역시 비하인드 속 빼 놓을 수 없다. 서로 의견을 나누며 연기 합을 맞춰 보는 진지한 모습과 보기만 해도 심쿵을 일으키는 투샷까지 담고 있어 이들이 보여줄 사랑에 관한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렇듯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이름만 들어도 든든한 세 배우 김수현, 서예지, 오정세의 열정을 생생하게 담은 첫 촬영 비하인드 영상을 통해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오는 6월 20일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