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강인+황희찬 몸값 1200억, 부러운 中 "우린 우레이 하나..."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0.05.30 18:16 / 조회 : 1445
image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 '손세이셔널' 손흥민(28)이 중국에서 또 한 번 주목받았다. 아시아 선수 가운데 최고 몸값. 이강인(19·발렌시아), 황희찬(24·잘츠부르크)도 톱10에 올랐다. 부러운 눈치다. 자국 간판스타 우레이(29·에스파뇰)가 10위에 그쳤기 때문이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30일 "손흥민의 몸값이 6400만 유로(약 882억원)다. 아시아 선수 가운데 1위다. 최근 전체적인 조정에 의해 떨어지기는 했지만, 그래도 압도적인 1위다. 중국은 1명이다. 우레이가 10위로 가까스로 톱10에 자리했다"라고 전했다.

축구 이적시장 전문 트랜스퍼마크트는 최근 각 부문별 이적가치 랭킹을 나눠 공개했다.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가운데 독보적인 1위다. 2위 나카지마 쇼야(26·FC 포르투)의 몸값이 1600만 유로(약 220억원)에 불과하다. 4배 차이. 현재 아시아에서 손흥민의 적수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아시아 톱10에 손흥민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이강인이 1350만 유로(약 186억원)로 5위였고, 황희찬이 1000만 유로(약 138억원)를 기록하며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이나 황희찬 모두 손흥민과 비교는 무리다. 하지만 향후 더 뻗어올라갈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image
발렌시아 이강인(왼쪽)과 잘츠부르크 황희찬. /AFPBBNews=뉴스1

시나스포츠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축구선수들의 몸값에 조정이 있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여전히 1위다. 2위 나카지마보다 4800만 유로나 많다. 19세 이강인과 또 다른 한국인 황희찬도 톱10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한국이 3명에 일본은 나카지마, 쿠보 다케후사, 도미야스 다케히로, 미나미노 타쿠미, 카마다 다이치까지 5명이다. 한국이 일본과 함께 아시아 축구를 이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유일한 중국인 우레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중국의 희망' 우레이가 800만 유로(약 110억원)로 10위다"라며 "현재 톱10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선수다. 자리를 지키려면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하며, 유럽 주요 리그에서 계속 뛸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