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가좋다' 박신혜 "유아인과 첫 호흡? 걱정 없었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5.30 11:32 / 조회 : 1462
image
박신혜 /사진=KBS 2TV '영화가 좋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신혜가 영화 '#살아있다'로 호흡을 맞춘 유아인에 대해 걱정이 없었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영화가 좋다'에서는 코너 '아찔한 인터뷰'로 꾸며져 '#살아있다'에 출연하는 배우 유아인, 박신혜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신혜는 "'아찔한 인터뷰' 마지막이 저였다. 코로나19 이전에 인터뷰를 했었는데 이렇게 또 다시금 여러분을 찾아뵙게 됐다"라고 말했다.

극중에서 유아인은 샛노란 염색 머리와 반삭에 도전했다. 박신혜는 "(유아인이) 반삭을 했는데 머리 숱이 빽빽한 사람 처음 봤다. 머리 숱이 정말 많은 거 같다. 정말 신기하다"고 놀라워했다.

또 박신혜는 "배우로서 박신혜가 유아인씨를 만나는 게 너무 기대되고 현장되는 현장이었다. 너무나 잘 컨트롤을 해주면서 같이 밀고 갈 수 있게 해줘서 걱정이 없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유아인, 박신혜가 출연한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로 오는 6월 24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