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트리오 대결..윤상X김이나 천상의 하모니에 '눈물'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5.30 09:52 / 조회 : 698
image
/사진=JTBC '팬텀싱어 3' 방송화면


'팬텀싱어 3'가 본선 3라운드에 돌입했다. 3라운드에서는 트리오 대결이 이어지며 격이 다른 삼중창의 하모니를 선보였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팬텀싱어 3'에서는 지난 2:2 듀엣 대결에서 승리한 6팀이 탈락 후보였던 9명 중에서 한 명씩 영입해 트리오팀을 구성하며 삼중창의 포문을 열었다. 팀의 선택을 받지 못한 3명은 자동으로 팀이 되었으며 시즌1의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와 시즌2의 우승팀 '포레스텔라'가 선택해 부활한 3명까지 총 8팀이 경연을 펼치게 됐다.

1등부터 3등까지의 팀은 팀원이 유지가 되고 나머지는 모두 탈락 후보가 되는 만큼 참가자들의 삼중창전은 여느 때보다 간절함으로 뜨거웠으며 이변의 연속이었다. 특히 선택받지 못해 자동으로 팀이 되었던 박현수, 안동영, 김성식이 꾸린 '박동식' 팀의 '데 딸리' 무대는 마지막 소절이 끝나기도 전에 박수가 먼저 터져 나왔을 정도였다. 프로듀서 김이나와 윤상은 벅차오르는 마음에 눈물을 보였으며 냉철한 심사평이 주를 이뤘던 손혜수조차 "천상의 하모니의 문을 여는 느낌이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탈락했다 부활해 '멍뭉즈'라는 팀으로 돌아온 윤서준, 최민우, 김민석 역시 'D'amore'를 열창한 뒤 "패배를 맛있게 씹어 삼키는 자가 일류라는 교훈을 되새기게 한다"는 심사평을 받아 반전 드라마의 짜릿함을 더했다.

또한 기대치가 남달랐던 최성훈, 존노, 김바울의 '바울이가 와이리 좋노' 팀은 존노의 컨디션 난조로 녹화 직전에 병원까지 다녀오는 등 난항을 예고했다. 하지만 '바람이 되어' 무대가 시작되고 아름다운 하모니가 펼쳐지자 지켜보던 참가자들마저 눈물을 터트리는가 하면 공연 직후에는 기립 박수로 격려를 전했다. 합숙을 하면서 남다른 팀워크를 입증했던 팀이었기에 아쉬움 그 이상의 진한 감동을 자아냈다는 반응이다.

'팬텀싱어 3'는 트리오 대결에 박차를 가하며 레전드 무대들을 탄생시키고 있음은 물론 예측 불가의 반전 드라마를 써내려가고 있다. 참가자들이 화합하며 호흡해나가는 과정 역시 무대의 감흥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과연 남은 두 팀이 어떤 무대들로 역전승을 노리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