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복귀, 더 늦춰진다 "아직 염증 남아 재활군행" [★현장]

고척=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5.29 18:06 / 조회 : 672
image
강백호. /사진=KT 위즈 제공
KT 위즈 간판타자 강백호(21)의 부상 복귀가 늦춰질 전망이다. 아직 염증이 남아있다고 한다.

이강철 KT 감독은 29일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키움전을 앞두고 "강백호의 재활기간이 조금 길어질 것 같다. 검사를 해본 결과 아직 염증이 있어서 재활군으로 내려갔다. 다음 주쯤 주사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타율 0.33(57타수 19안타) 5홈런 14타점으로 뛰어난 성적을 남긴 강백호는 지난 22일 잠실 LG전을 앞두고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왼쪽 손목 인대가 손상된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강백호는 그동안 계속해서 치료를 받으며 1군 선수들과 동행했지만 29일부터 시작된 고척 원정 3연전에는 오지 않았다. 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강백호는 치료가 잘 될 경우 오는 6월 9일부터 열리는 KIA와 홈 3연전부터 경기에 나설 수 있을 전망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