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틱톡 공연 논란 사과 "생각하고 행동할 것"[종합]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5.29 10:01 / 조회 : 770
image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기리보이(29·홍시영)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사과했다.

기리보이는 2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기며 "최근 일어난 모든 일들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는 제 SNS에 생각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립니다"고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기리보이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앵커 세 명인 줄"이라며 두 명의 앵커가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전하는 뉴스화면을 찍어 올렸다. 사건의 무게를 인지하지 못하고 가볍게 바라보는 그의 행동에 많은 팬들과 네티즌이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였고, 여기에 더해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한 것이라는 논란이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기리보이는 사과문을 게재한 것이다. 논란에 대해 사과한 그는 "조롱할 의도는 없었고 평소 뉴스를 가끔씩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를 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평소에 저는 멍청하고 생각없는 행동을 자주 한다. 상담도 받아보고 약도 처방받아 먹는 상황"이라며 "활동적으로 살아보려고 사람들과도 어울리고 노력했는데 너무 과한 저의 선을 넘는 행동들이 나온 것 같다. 의욕만 넘쳐 흐른 것 같다"고 덧붙었다.

그는 "저의 철없는 행동에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 할머님의 힘드신 행보 응원하겠습니다. 그리고 너무 죄송합니다"라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끝으로 기리보이는 지난 27일 열린 '틱톡 스테이지 위드 힙합플레이야' 공연에서 무성의해 보이는 듯한 공연으로 비난을 받은 것에 대해 "힘든시기 모두들 화이팅 해보자는 의미에서 마지막 곡을 그렇게 했던 거였는데 제가 제 영상 모니터를 해도 못보겠더라. 저의 판단이 잘못됐다. 이 부분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