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첫 승 달성’ 경남FC, 수원FC 원정서 연승 조준한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5.26 14:50 / 조회 : 316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경남FC가 올 시즌 첫 승 기세를 연승으로 이으려 한다.

경남은 오는 27일(수) 19:30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0 4R’ 원정 경기를 치른다.

현재 경남의 분위기는 좋다. 지난 24일 FC안양과 원정 경기에서 3대2 짜릿한 역전승과 함께 올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설기현 감독에게 프로 데뷔 승리는 덤이었다.

경남은 안양전 승리로 2연속 무승부로 인한 부담감을 덜어냈다. 또한, 좋은 경기력까지 더해지면서 자신감과 사기가 올랐다. 좋은 흐름 속에서 수원FC 원정을 치르게 됐다.

경남의 상승세에는 공격력에 있다. 최근 2경기 동안 5골을 폭발시키면서 설기현 감독의 공격 축구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

특히, 특정 선수가 아닌 다양한 득점 루트를 주목해야 한다. 제리치를 비롯해 백성동, 황일수, 김형원까지 다양한 선수들이 골 맛을 보고 있다. 다양한 득점 루트는 경남을 상대할 상대 수비수에게 고민을 더 하고 있다. 이번 수원FC전도 이들의 활약에 기대되고 있다.

신인들의 활약도 경남에 큰 힘이 되고 있다. 유스 출신인 김형원은 안양전에서 부상으로 빠진 하성민의 공백을 메운 완벽한 수비를 보여줬다. 또한, 데뷔골까지 터트리며 새로운 유스 출신 스타를 예고했다. 중앙 수비수로 나선 강의빈은 실수를 범했지만, 설기현 감독 축구를 충실히 소화해내며 가능성을 보였다.

경남은 수원FC와 역대 전적에서 2승 3무 3패로 다소 열세다. 그러나 이번 경기에서 승리하면 동률이 된다. 경남이 반드시 승리해야 할 동기부여가 하나 추가됐다.

수원FC는 대전하나시티즌과 개막전에서 1-2로 역전패당했지만, 이후 2연승과 함께 7득점 무실점으로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올 시즌 현재까지 4골 1도움으로 득점 선두인 안병준은 경계 대상 0순위다.

수원FC 앞에는 골키퍼 손정현이 가로막는다. 손정현은 수원FC전 출전 시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전 금자탑을 쌓는다. 그는 올 시즌 거침없는 선방 쇼는 물론 정확한 빌드업으로 이전보다 더 좋은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손정현의 존재만으로 든든할 수밖에 없다.

경남FC 대 수원FC 경기는 아프리카TV, 네이버, 다음 그리고 경남FC치어리더 팀인 루미너스의 편파중계 (http://bj.afreecatv.com/sportman30)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

사진=경남FC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