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 아기 시절 어땠을까..母와 쌍둥이 모습 '화제'[☆월드]

이소연 월드뉴스에디터 / 입력 : 2020.05.25 14:24 / 조회 : 358
image
/사진=티나 노울즈와 비욘세의 어린 시절


팝스타 비욘세(38)의 어머니 티나 노울즈(68)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이 화제다.

23일(현지시간) 티나는 인스타그램에 자신과 비욘세가 아기였을 때 사진을 나란히 포스팅했다. 놀랍게도 두 사람은 쌍둥이처럼 닮아있다.

꼭 닮은 통통한 볼과 큰 눈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해당 사진을 보고, 팬들은 "마치 한 아기가 두 번 찍은 것 같다", "나의 딸도 나를 닮았으면 좋겠다", "너무 귀엽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비욘세와 티나 노울즈는 사이가 좋은 것으로 유명하다. 두 사람은 자주 농구장이나 시상식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곤 한다.

image
티나 노울즈와 비욘세 /AFPBBNews=뉴스1


그 외 티나 노울즈는 지난 15일 비욘세의 '세비지'(Savage)의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춤솜씨는 나를 닮은 게 아니다. 아빠한테서 물려받은 것이다"고 말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