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송지효X김무열, 본적없는 스릴러 남매가 온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5.25 10:25 / 조회 : 442
image
/사진='침입자', '기생충', '엑시트' 스틸컷


영화 '침입자'가 송지효 김무열 남매의 남다른 케미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은다.

'침입자'는 25년 만에 만난 남매의 서스펜스를 그린 영화. 6월 4일 개봉을 앞둔 가운데, 영화 속 다양한 매력을 가진 남매들이 관심을 모은다.

지난해 여름에 개봉해 흥행 한 재난영화 '엑시트'에서는 능청 연기의 달인 조정석과 김지영이 완벽한 현실 남매 케미를 선보인 바 있다. 특히 집에만 있는 백수 용남(조정석 분)을 한심하게 여기며 쉴 새 없는 잔소리를 퍼붓는 정현(김지영 분)의 모습과, 질색하는 용남의 리액션은 웃음을 불러일으키면서도 실제 남매들의 공감을 사며 회자되기도 했다.

오스카에서 4관왕이라는 기염을 토하며 한국 영화계에 새로운 역사를 쓴 '기생충'의 최우식과 박소담 남매는 실제로 배우 본인들이 인정한 닮은 꼴의 외모로 화제를 모았다. 이를 뛰어넘는 두 사람의 완벽 연기 티키타카는 '일리노이송'이라는 명장면을 탄생시키며 전 세계적인 열풍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침입자'에서는 송지효와 김무열이 서로를 의심하는 남매 역할을 맡아 전에 없던 새로운 남매의 모습을 그릴 예정이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25년 전 사라진 동생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렸지만, 재회 이후 그녀를 낯선 사람이라고 여기며 멀리하는 오빠 서진과, 다정하고 온화한 성품이지만 가끔 서늘하고 섬뜩한 표정으로 관객들을 오싹하게 만드는 동생 유진. 두 사람은 서로를 믿지 못하는 남매의 끝없는 의심을 그리며, 관객들로 하여금 두 사람 중 어느 누구도 믿을 수 없도록 만들어 서스펜스를 극대화 시킨다. 이처럼 대척점에 서 있는 '진진남매'의 모습은 그동안 영화 속 유쾌하고 애틋한 남매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새로운 남매의 모습을 그리며 관객들에게 신선함과 오싹함을 동시에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침입자'는 6월 4일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