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은 2군行' 이강철 감독 결단 "기다리기가 쉽지 않네요"[★현장]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5.23 12:50 / 조회 : 886
image
kt 이대은.
KT 위즈가 마무리투수 보직을 변경한다. 이대은을 2군으로 내리고 김재윤이 뒷문을 지킨다.

이강철 감독은 23일 잠실 LG전을 앞두고 이대은을 1군에서 말소했다고 밝혔다.

이대은은 지난 22일 잠실 LG전, 1점 차 리드 수성에 실패했다. 5-4로 앞선 9회말 구원 등판했지만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했다. 무사 만루 위기에 몰린 채 김재윤과 교체됐다. KT는 5-6으로 역전패했다.

이대은은 0이닝 2실점이 추가되며 시즌 평균자책점이 10.13까지 치솟았다. 벌써 3번째 패전이다.

이강철 감독은 "기다리기가 쉽지 않다. 이대은 스스로 심리적으로도 힘들 것 같다. 잘 준비해서 올라왔으면 좋겠다. 김재윤이 마무리를 맡는다"고 설명했다.

김재윤의 구위가 살아난 점은 다행이다. 이 감독은 "어제(22일) 일부러 어려운 상황에 김재윤을 투입했다. 막으면 좋겠지만 막지 못하더라도 구위만 좋으면 좋겠다고 바랐는데 만족스러웠다. 앞으로 시즌 많이 남았다. 한 명씩 차차 자리를 잡아주길 기대한다"고 내다봤다.

김재윤이 마무리로 이동하면서 필승 계투진도 재편됐다. 이 감독은 "일단 이기는 경기는 김민수, 주권, 하준호, 김재윤으로 잡을 수 있도록 총력전을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KT는 이대은을 내린 자리에 투수 대신 포수 허도환을 콜업했다. 이강철 감독은 "강현우(신인포수)가 맞히는 재주가 있는데 대타로 쓰면 포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