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아레스에게 물렸던 키엘리니 “라이벌 넘으려면 지능적이어야 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5.22 09:41 / 조회 : 96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이탈리아 대표팀의 지오르지오 키엘리니(유벤투스)가 대인의 모습을 보였다.

‘골닷컴’은 22일(한국시간) “키엘리니가 자신을 깨물었던 루이스 수아레스(FC 바르셀로나)를 존경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선수의 악연은 2014 브라질 월드컵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탈리아의 후방의 지키던 키엘리니와 우루과이의 최전방을 책임졌던 수아레스는 자주 충돌했다.

그러던 중 수아레스가 키엘리니의 어깨를 깨무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당시 심판이 이 장면을 보지 못해 넘어갔지만 이후 국제축구연맹(FIFA)은 4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내렸다.

키엘리니는 자서전을 통해 수아레스와의 일을 회상했다. 그는 “수아레스의 장난기를 존경한다. 만약 그가 그 순간을 놓쳤다면 평범한 선수로 남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갑자기 어깨를 물린 것을 깨달았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고 몸싸움 과정에서 나온 전략이다”라며 상대를 이해한다고 말했다.

키엘리니는 “경기 후 수아레스가 사과 전화를 했지만 그럴 필요는 없었다. 그와 같은 공격수와 마주하는 것을 좋아한다. 라이벌을 넘으려면 지능적일 필요가 있다”라며 그의 행동을 두둔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