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km 유희관 아리랑볼에 美 폭발적 반응 "ML 야수보다 느리잖아?"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5.22 13:42 / 조회 : 70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유희관(왼쪽)과 정수빈.
'느림의 미학' 유희관의 초슬로우 커브에 미국 해설자도, 팬들도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유희관은 21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10피안타 1볼넷 1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비록 많은 안타를 허용하긴 했으나 빼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주며 실점을 최소화했다.

이날 경기는 ESPN을 통해 미국 전역에 생중계됐다. 그 중 미국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건 바로 유희관의 전매특허인 '마법의 커브'였다. 공의 빠르기보다 제구를 주무기로 하는 유희관은 '아리랑 볼(초슬로우 커브)'을 간간이 던지며 타자들의 타이밍을 절묘하게 빼앗고는 한다.

두산이 0-1로 뒤진 3회초. 1사 후 NC 타석에 박민우가 들어섰다. 이때 유희관이 던진 초구가 포물선을 그린 뒤 포스 미트에 꽂혔다. 박민우는 방망이를 내지 않은 채 물끄러미 바라봤다. 전광판에 찍힌 구속은 시속 77km. 공식 기록 역시 시속 77km였다.

경기 후 미국 ESPN이 유희관의 이 커브 투구 영상을 홈페이지에 게재하자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ESPN은 "KBO 투수가 재미있어 보이는 매우 느린 공을 높게 던졌다"면서 "ESPN 해설자 에두아르도 페레즈(51)는 유희관의 49마일(78.8km/h) 커브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적었다. 현재 미국 누리꾼들은 유희관의 커브 영상을 공유하며 '놀랍다. 나도 저 정도의 구속은 던질 수 있다', '내 친구도 저 정도 속도로 던진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image
유희관의 커브 영상을 소개한 ESPN. /사진=ESPN 공식 홈페이지 캡처


또 ESPN은 유희관의 커브 영상을 반드시 봐야 한다면서 "메이저리그로 보면 지난 2018년 호세 레이예스(37·도미니카 공화국) 이후, 우리가 지금까지 본 공들 중에서 가장 느린 공일까?"라고 전했다.

호세 레이예스는 뉴욕 메츠의 유격수인데, 지난 2018년 8월 1일(한국시간) 워싱턴과 원정 경기에서 투수로 나섰다. 야수이지만 불펜 소모를 막기 위해 팀이 1-19로 크게 뒤진 8회말 마운드에 오른 것이다.

레이예스는 설렁설렁 던졌고, 결국 1이닝 동안 5피안타(2피홈런) 2볼넷 1몸에 맞는 볼 6실점(ERA 54.00)으로 난타를 당했다. 당시 기록을 살펴보면 레이예스의 속구 최고 구속은 87마일까지 나왔으며, 이닝 후반 가장 느린 커브 구속은 49마일(79km)로 유희관보다 조금 빨랐다.

image
2018년 8월 1일(한국시간), 호세 레이예스가 워싱턴을 상대로 8회말 마운드에 올라 투구를 펼치고 있다. /AFPBBNews=뉴스1
image
'느림의 미학' 유희관의 투구 모습. /사진=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