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박해진 귀여운 '꼰대'에 시청자 호평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0.05.22 08:46 / 조회 : 486
image


박해진 주연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극본 신소라 연출 남성우 제작 스튜디오HIM)'이 시청자들의 넘치는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호평받고 있다.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이하게 되는 남자의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 '꼰대'라 불리는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세대와 세대 간의 어울림을 그리고 있어 현실 직장 이야기를 통한 공감을 기대케 하는 드라마다.

극 중 라면 회사의 최고 실적을 자랑하는 가열찬(박해진 분) 부장은 인턴시절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상사 이만식(김응수 분)을 시니어 인턴으로 만나게 되면서 두 남자의 좌충우돌 복수기가 시작된다.

작품에서는 인턴으로 취직한 회사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해진이 이후 라면 회사의 부장으로 승승장구하는 모습과 '현실 꼰대'의 모습을 보여주는 김응수의 찰떡 연기가 세대공감을 자아냈다.

박해진은 인턴에서 부장까지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힘을 모두 뺀 평범한 인물 모두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호평을 얻었다. 전작에서 사이코패스, 재벌 2세 등의 역할로 각광 받았던 그는 이전 캐릭터의 모습은 모두 지운 채 이 시대 직장인의 대표격인 인물을 찰떡같이 표현해냈다는 평가를 얻었다.

시청자들은 첫 방송 직후 "인턴인데요. 우리 부장이 생각납니다. 분노했어요" "박해진 연기무엇…짠해서 같이울었네요" "죽지 않고 살아서 다행…악마부장 퇴출했으면" 등등 고군분투하는 가열찬의 모습에 공감하는 댓글을 보내며 응원했다.

일명 개부장으로 '꼰대의 왕'으로 군림해온 김응수에 대해서는 "실제 우리회사에 저런 부장 있음…"등의 반응도 다수 등장하면서 또 다른 공감대를 자아냈다.

또, 다양한 이야기로 자칫 어수선할 수 있는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안착시킨 연기 신들의 무서운 집중력이 돋보였다. 여기에는 주인공 박해진과 김응수의 연기에 대한 집중력이 자리한다. 이들이 중간중간 선보이는 차진 욕과 코믹은 덤이다.

남상우 감독의 빛나는 연출력에 명장면들도 탄생하고 있다. 특히 극 중 인도 채식 라면 CF는 발리우드를 옮겨온 듯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화려한 조명, 무희들의 의상 등에 신경을 쓰며 단번에 준수식품이 진짜로 존재하는 듯한 현실감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특히 첫 방송 열찬과 만식의 화제의 갑을 체인지 등장 엔딩 장면에서는 OST 첫번째 주자 영탁의 ‘꼰대라떼’를 적절하게 녹여내 영리한 연출의 전형을 보여주었다.

이처럼 '꼰대인턴 신드롬'을 알린 '꼰대인턴'은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에서 VOD(다시보기)로 제공되며, 매주 수요일~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