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손연재·효민·김희정 '청담동 파티' 시인 "죄송"

윤상근 기자, 김미화 기자, 이정호 기자,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5.20 12:00 / 조회 : 39465
image
(왼쪽부터) 이민정, 손연재, 효민 /사진=스타뉴스


배우 이민정, 티아라 멤버 출신 효민, 애프터스쿨 출신 이주연,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 배우 김희정 등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내린 가운데 서울 청담동 인근에서 생일 파티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나며 적지 않은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등 일부 아이돌 스타들의 이태원 방문에 이어 적지 않은 여론의 공분은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효민, 이주연, 손연재, 김희정 등은 지난 9일 서울 청담동 인근 카페에서 모 지인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한 매체가 이들이 이태원 인근에서 모였다고 의혹을 제기했지만 이들의 소속사들은 20일 나란히 입장을 통해 모인 장소가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이라고 해명했다.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이날 해당 논란에 대해 "지인 생일에 선물 전달 차 청담동 카페에 잠시 들린 것"이라고 밝히고 "심려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민정은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려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 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효민, 김희정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효민과 김희정은 지난 9일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에 참석했다"라며 "늦었지만 이유를 불문하고 두 사람 모두 부주의한 행동이었음을 인지하고 있으며, 반성하고 있다"라며 "부주의 했던 행동에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손연재가 운영하고 있는 리프스튜디오도 "손연재가 9일 이태원 파티에 참석했다는 것은 오보이며 당일 지인의 생일 선물 전달 차 방문한 곳은 청담동 카페"라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자리는 전 소속사에서 알게 된 지인의 생일 파티 자리로 30분 정도만 머무르다 떠났으며 입장 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지인에게 선물을 전달할 때와 사진 요청이 있었을 때만 잠깐 마스크를 벗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image
(왼쪽부터) 이주연, 김희정 /사진=스타뉴스


이주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이주연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돼 참석했으며 이태원 소재의 카페가 아니다"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 향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와 아티스트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