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 "JYP 나와 홀로서기..자유롭고 해방된 느낌"(인터뷰②)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5.21 08:00 / 조회 : 322
image
/사진제공=르엔터테인먼트


가수 유빈이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나와 홀로서기를 한 심경에 대해 "자유롭다"고 밝혔다.

유빈은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 한 카페에서 진행된 디지털 싱글 '넵넵(Me TIMe)'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유빈은 홀로서기 후 대표로서 처음 겪는 상황 모든 것이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하나하나 모두 결정하고 있다. 방송국 페이스 미팅도 돌았다. 그러면서 느끼고 있는 것이 제가 지금까지 좋은 회사에 있으면서 정말 많은 분들께서 도와줬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어려웠는데 지금은 즐기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홀로서기를 하면서 거창한 꿈이나 포부는 없었다. 소소하게 아는 사람들끼리 재미있게 하고 싶었다"고 덧붙었다.

특히 그는 신곡 '넵넵'에 대해 "어디서든 쉽게 즐길 수 있는 이지리스닝곡이다. 많은 사람들이 '넵'이라는 단어를 정말 많이 사용하는데 속에 담긴 의미가 정말 많다. 여기에서 벗어나서 자유를 느끼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하며 "그래서 지금의 저와 상황이 잘 맞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빈은 2007년 걸그룹 원더걸스로 데뷔해 매력적인 음색으로 지금까지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2018년에는 데뷔 11년 만의 첫 솔로 앨범 타이틀곡 '숙녀'를 통해 보컬리스트로서의 모습을 보였다. 이어 세 번째 앨범에서는 작사, 작곡까지 참여하며 싱어송라이터로의 역량을 보여주기도 했다.

지난 1월에는 13년 동안 함께해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소속사 르(rrr)엔터테인먼트를 설립, 홀로서기에 나섰다.

타이틀곡 '넵넵(Me TIME)'은 '네'라고 하기엔 왠지 눈치가 보이는 사람들, 이른바 '넵병'에 걸린 사람들을 위한 일종의 위로 송 같은 곡이다. 마림바 소스로 시작하는 테마와 훅의 피아노 테마들이 귀를 사로잡으며, 구간마다 장르적인 다양성이 엿보이는 이지리스닝 힙합곡이다.

한편 유빈의 디지털 싱글 '넵넵(Me TIMe)'은 2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