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한찬희 환상 중거리슛' 서울, 시즌 첫 승! 광주 2연패

서울월드컵경기장=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5.17 20:50 / 조회 : 1008
image
결승골을 넣은 한찬희(가운데)가 황현수(왼쪽), 박주영(오른쪽)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이 한찬희의 환상 중거리슈팅을 앞세워 첫 승을 거뒀다.

서울은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 광주전서 1-0으로 이겼다. 이 승리로 서울은 지난 10일 강원 원정 경기 1-3 역전패의 흐름을 끊었다. 반면 광주는 9일 성남과 홈 경기 0-2 패배에 이어 2연패에 빠졌다.

이날 서울은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박주영과 아드리아노가 최전방에 섰고 미드필더엔 왼쪽부터 김한길, 한승규, 오스마르, 한찬희, 김진야가 배치됐다. 3백 수비 라인은 김주성, 김남춘, 황현수로 구성했다. 골문은 유상훈 골키퍼가 지켰다.

이에 맞선 광주 역시 3-5-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필레페와 김주공이 최전방을 책임졌고 이만기 여름, 박정수 여봉훈, 김진현이 미드필더진을 구축했다. 3백 수비라인은 아슐마토프, 이한도, 홍준호 순으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이진형이 꼈다.

첫 포문은 서울이 열었다. 전반 2분 오른쪽 측면 돌파에 성공한 박주영의 패스를 받은 아드리나오가 슈팅을 날렸지만 이진형 골키퍼 품 안에 안겼다. 전반 10분 오스마르의 슈팅이 골문을 넘어갔다.

광주도 공격에 나섰다. 전반 15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주공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제대로 이어지진 않았다. 전반 24분 김진현의 크로스가 필리페의 머리에는 연결되진 않았다.

전반 막판에도 서울은 35분 아드리아노의 헤딩 슈팅과 44분 아드리아노가 날린 슈팅 모두 골문을 외면했다. 결국 아드리아노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박동진과 교체됐다.

서울의 공격은 후반에도 계속됐다. 후반 10분 한승규의 슈팅이 광주 수비수에 막혔고 후반 15분 박동진의 슈팅 역시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16분 김한길 대신 고요한을 투입하며 2번째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19분 결국 서울의 골이 나왔다. 한승규의 도움을 받은 한찬희가 기막힌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광주 골문을 갈랐다. 한찬희와 한승규 모두 시즌 첫 공격 포인트였다.

실점한 광주는 곧바로 여봉훈을 빼고 임민혁을 넣어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36분 공격수 김효기 투입으로 동점골을 노렸지만 아쉽게 무위로 끝나고 말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