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 5연승' 무서운 NC의 단독 선두 질주 [천일평의 야구장 가는 길]

천일평 대기자 / 입력 : 2020.05.17 04:30 / 조회 : 830
image
16일 SK전 승리 후 기뻐하는 NC 이동욱(왼쪽) 감독과 박민우. /사진=OSEN
NC는 1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원정경기서 2-1로 역전승을 거둬 5연승으로 선두를 지켰습니다.

SK는 선발 김태훈이 호투했지만 이어 나온 불펜이 연타를 맞았습니다. SK 염경엽 감독은 2013년 넥센 감독 시절 이래 7년 만에 8연패를 당했습니다.

NC는 선발 김영규가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뒤 8회 김태군이 동점 2루타를 치고 대타 박민우가 역전 결승타를 때려 승리를 따냈습니다.

NC는 전날 SK와 경기에서도 연장 10회초 대타 양의지의 2타점 결승타에 힘입어 6-2로 승리했습니다. NC는 10회초 1사 후 3번 나성범이 볼넷, 4번 알테어가 몸에 맞는 공, 5번 김준완이 볼넷을 얻어 만든 1사 만루에서 6번 노진혁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양의지가 대타로 나와 서진용으로부터 깨끗한 중전안타로 만들어 4-2를 만들었습니다. 이어 김태군이 좌측 2루타로 1점을 보탰고 박민우의 내야안타로 1점을 더해 승부를 결정했습니다.

사흘 전 롯데와 공동 1위를 기록했던 NC는 이후 롯데가 두산, 한화에 패하는 사이 연승을 이어가 9승1패로 단독 선두가 됐습니다.

LG는 16일 키움과 더블헤더를 모두 잡아 롯데와 함께 7승3패로 공동 2위가 되고 이날 KIA에 4-13으로 대패한 두산이 6승4패로 4위, 키움이 6승5패로 5위, KIA가 5승5패로 6위에 올랐습니다.

한때 최하위였던 KT는 이날 삼성을 10-4로 대파하고 살아나는 기미를 보였습니다. SK는 1승9패로 여전히 최하위입니다.

image
천일평 대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