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순위 조작 안준영PD "나 자신 속였다..연습생들에 사과"

서울중앙지법=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5.12 12:15 / 조회 : 619
image
안준영PD /사진=스타뉴스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PD가 '프로듀스'에 참여한 연습생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12일 사기와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안PD 등에 대한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안PD는 최후 진술을 통해 "어떻게 사죄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살아오면서 이런 일이 처음이고 몰려오는 두려움에, 나로 인해 상처 받은 분들에게 제대로 사과도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PD는 "나의 잘못된 생각과 행동으로 상처 받은 시청자, 회사 관계자 분들, 누구보다 연습생들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안PD는 또한 "내가 한 모든 행동이 다 좋은 결과를 위한 일이라고 위안하며 나 자신을 속였다"며 "과정이 어찌 됐든 결과가 좋아야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습생들, 스태프들의 노력이 헛되이 되지 않으리라 생각했다. 이런 내 자신이 너무 한심하고 원망스럽다"고 토로했다.

이어 "정의롭지 않은 과정을 통해 얻은 결과는 아무리 좋더라도 결국 무너지게 돼 있다는 걸 가슴에 새기면 살겠다"며 "막연히 친분 관계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동료 매니저 형 동생들과 술자리 가진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며 후회하고 있다. 다시는 그런 오해의 자리를 갖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오른쪽 다리를 깁스한 상태로 목발을 짚고 재판에 참석했다. 그는 "며칠 전에 심한 화상을 입었다"며 "아파서 너무 고통스럽고 큰 흉터가 남는다고 한다. 이번 사건 역시 내 삶의 평생 지워지지 않는 흉터로 남았으면 한다. 이 흉터를 보며 다시는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겠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검찰은 이날 안PD와 김용범CP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이모PD에 대해선 징역 2년을,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에 대해선 징역 1년이 각각 구형했다.

한편 김CP와 안PD 등은 '프로듀스' 시즌 1~4 데뷔 멤버를 임의로 정해 순위를 조작, 시청자를 '국민 프로듀서'라고 칭해 문자투표 요금을 받고 부당 이익을 취하고 특정 연습생에게 이익을 준 혐의를 받는다.

또한 안PD는 연습생의 방송 편집들을 유리하게 해달라는 등의 청탁을 받으며 소속사 관계자들에게 수 차례에 걸쳐 수천만 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고 있다.

이들의 선고는 오는 29일 내려질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