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스폰서' 타이어뱅크, 공유형 의료 플랫폼 출범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5.10 13:47 / 조회 : 764
image
출범식 사진. /사진=KBO 제공
한국야구위원회(KBO) 타이틀 스폰서를 시작으로 꾸준히 KBO 리그를 위해 후원을 진행하고 있는 타이어뱅크가 공유형 의료 플랫폼을 출범한다.

2015년 회사의 첫 마케팅 활동으로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를 시작해 야구계를 놀라게 했던 타이어뱅크는 10일 오전 국내 최초의 공유형 의료 플랫폼인 '메디컬뱅크'의 출범식을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사업영역에 뛰어든다.

메디컬뱅크는 의료진의 개업비용과 운영비의 부담을 줄이고 누구나 편하게 예방 중심의 의료 서비스를 활용하게 하는 목적으로 탄생했으며 내과, 안과, 치과, 소아과, 이비인후과, 피부과/비뇨기과, 신경/정형/통증의학과, 여성의원, 한의원 등 다양한 분야의 의료 플랫폼을 열 계획이다.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은 "KBO 리그와의 새로운 마케팅을 통해 타이어뱅크가 야구 팬들과 국민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갔고, 이제는 더불어 국민들의 건강에 이바지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출범 소감을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